우리공화당 등 다수의 극우단체에서 오는 8월 15일 광복절을 기해 서울 시내에서 정치 집회를 예고하고 있어 논란이 되고 있다. 대규모 집회를 계기로 코로나 19 확산이 심화될 수 있기에 서울시 방역 당국은 집회 자제를 호소했으나, 극우단체들은 서울시의 집회 자제 요구를 ‘정치적’이라며 강행 의지를 피력했다.

12일 서울시에 따르면 시는 오는 광복절 서울 도심 다섯 곳에서 집회를 예고하고 있는 극우단체들에 대해 집회를 취소할 것을 공식으로 요청했다.

박유미 서울시 재난안전대책본부 방역통제관은 "만일 예정된 집회를 취소하지 않을 경우 서울시는 '감염병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감염병예방법)에 따라 집회 금지 명령 등 모든 수단을 통해 집회로 인한 코로나19 확산 위험 차단에 나설 것"이라고 경고했다.

12일 현재 서울시는 광화문 광장 등 도심 지역을 집회금지구역으로 설정하고 구역 내의 집회에 대해서는 일체 금지 명령을 내리고 있다. 집회금지구역 이외 지역에서 집회 및 시위를 신청한 14개 단체에 대해서는 자체 취소를 촉구하는 공문을 보낸 상태다.

그러나 극우단체는 서울시의 집회금지령에 반발하며 집회를 강행할 계획을 밝혔다. ‘4.15부정선거 국민투쟁본부’와 ‘우리공화당’, ‘자유연대’ 등 극우단체들은 서울시의 집회 금지 요구가 정치적으로 편향됐다며 일체 응하지 않겠다고 언론에 밝혔다.

코로나 정국에서 대규모 인파가 몰리는 집회를 추진하려 하는 극우단체에 대한 네티즌들의 비판이 이어지고 있다. 익명을 요구한 D 모 커뮤니티 회원은 “코로나가 끝나지도 않았는데 집회를 한다는 것은 방역 체계를 무너뜨리겠다는 것”이라며 극우단체의 집회 시도에 회의적인 입장을 드러냈다.

극우단체에서 삼일절과 광복절과 같은 국경일에 정치적 목적의 집회를 갖는 것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도 제기되고 있다. 한국입헌보 주필 李野翁은 “삼일절과 광복절은 독립운동가들의 공훈에 감사하고 독립정신을 축하하는 날이다”라며 “이날을 정치적 단견으로 재단하는 것은 국경일 정신을 훼손하는 것이다. 정부 당국은 국경일에 집회를 여는 것에 대한 규제를 가할 필요가 있다”며 국경일 집회의 문제점에 대해 지적했다.

<한 줄 뉴스>

▶ 문재인 대통령 전남, 경남, 충남 호우 지역 위로 방문

 

▶ 서울서 롯데리아 종사자 중심으로 코로나 감염 확산

 

▶ 모리셔스서 日 배 기름 유출

<귀이개>

▶ 남태평양 모리셔스 바다에 석유 유출해놓고 쉬쉬하는 일본. 약소국에 저지른 범죄는 무시하는 것이 일본의 못된 버릇.

 

▶ 방송 뉴스에서 북한 어휘 사용한 SBS 뉴스. 일베 논란에 이어 従北 논란까지 “이목희 씨 연전연승”

Posted by 일간묘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