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복절 75주년을 앞두고 일제가 조선의 학령 아동까지 전시 근로체제에 강제 동원했다는 사실이 새롭게 공개되었다. 특히 일제가 실시한 조선 아동의 강제 노역 동원은 당시 국제 기준은 물론 일본법의 규정과도 배치되는 것이어서, 일본의 전시 불법 동원 및 인권 유린의 잔혹성을 적나라하게 고발하고 있다.

국가기록원과 국립중앙도서관, 동북아역사재단은 13일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연 '전쟁에 동원된 아동과 여성’ 전시회에서 일제강점기 기록 가운데 아동·여성 강제동원 관련 기록과 강제동원을 정당화하고 선동하기 위한 신문 기사와 문헌 등 관련 기록물 35건을 공개했다.

기록물 중에서 언론의 주목을 받은 것은 초등학생(당시 국민학생)부터 대학생까지 노역 현장에 강제 동원한 ‘학도동원’ 내역이 담긴 학적부였다. 일제는 1938년부터 각 학교에 ‘근로보국대’를 설치해 조선인 학생을 전시근로체제에 강제 부역하도록 한 바 있다.

근로보국대에 동원된 학생이 졸업 후 전쟁터로 끌려간 사실을 학적부(중학생)와 일선 파견부대 군인·군속 명부인 '유수명부'에 적시한 기록물도 함께 공개되었다. 이는 일제가 조선인 학생을 일본 제국주의 침략전쟁의 총알받이로 사용하려 했음을 보여주는 대표적인 사례다.

조선을 일본 침략전쟁의 방공기지로 조성하려 한 내용이 담긴 문서도 공개되었다. ‘조선방공전람회기록'과 '언문 방공독본' 이 그 문서로, 청계천 아래에 대규모 방공시설을 설치하려는 계획 등 전람회 개최 상황이 정리돼 있다. 언문 방공독문은 한글로 쓰여진 가정용 방공 안내서다. 이들 문서는 일제가 한국을 전시 체제에 동원하려 한 의도를 적나라하게 보여주고 있다.

일제강제동원 평화연구회 대표 연구위원인 정혜경 박사는 주제발표에서 "일제의 조선인 미성년 동원 사례를 보면 국제노동기구는 물론 일본 국내법 기준에도 못 미치는 명백한 불법이었다"며 추가 사료 발굴의 필요성을 강조하기도 했다.

한편 일본은 조선인 강제노역에 대해 그 존재를 여전히 부인하고 있다. 한국인 강제노역 사실을 기록관에 전시할 것을 조건으로 군함도를 유네스코 유산에 등재한 일본은 ‘강제동원은 없었다’는 왜곡 정보를 기록관에 전시한 채 이를 방치하고 있다.

<한 줄 뉴스>

▶ 정부, 11개 시군 특별재난지역으로 추가 지정

▶ 정부, 14일부터 카드사 통해 외식 지원금 환급

 

▶ 법원, 이만희 신천지 총회장 구속적부심 기각

 

<광고>

대한민국 101주년, 광복 75주년. 태극기는 나의 또 다른 얼굴입니다. 태극기를 답시다.

Posted by 일간묘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