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8월 15일 광화문 극우 집회에 참석한 뒤 코로나19에 감염돼 치료를 받고 있는 극우 유튜버(유튜브 개인방송 진행자)들이 의료진을 대상으로 사식을 요구하는 등 무리한 요구를 하고 있어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 15일 광화문 집회에 참석한 뒤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서울 보라매병원에서 입원 치료를 받고 있는 유튜버 신혜식(신의한수 대표)은 병실에서 매일 실시간 방송을 통해 문재인 정부의 방역 조치를 ‘아우슈비츠 수용소’에 빗대 비난하면서 후원자들의 슈퍼챗(후원금)을 받고 있다.

그는 최근 방송에서 “샐러드파스타 같은 듣도 보도 못한 음식 말고 탕을 내놓으라”며 병원에서 제공하는 환자식에 불만을 표시했다. 그를 간호하는 한 간호사는 신 씨의 무리한 요구에 대해 “호텔 룸서비스인 줄 아느냐”며 고충을 토로했다.

극우단체 엄마부대 대표인 주옥순 또한 광화문 집회에 참석한 뒤 코로나19에 감염돼 경기도 이천의료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주 씨는 병실에서 인터넷 방송을 통해 전광훈 목사 등을 인터뷰했다. 이 방송에서 주 씨와 전 목사는 “문재인 정부가 기독교 탄압을 위해 코로나를 퍼트렸다”는 가짜뉴스를 만들어 게재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주 씨와 주 씨 남편은 코로나19 감염 확산 방지를 위한 동선 공개에 협조하지 않고 있어 지역 감염 우려가 커지고 있다. 가평군은 주씨를 역학조사 방해죄로 고발할 예정이다.

高陽二 기자

2차 재난지원금 두고 甲論乙駁

예산 마련 및 지급 대상 논란 “방역에 방해” 의견도 나와

 

코로나19 2차 확산을 계기로 소비 심리가 크게 위축되고 가계 및 자영업자 소득이 대폭 감소할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여권 일각에서 2차 재난지원금을 지급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다. 다만 여당 내에서도 지원금 지급 방식과 지급 대상에 대해 이견이 뚜렷하게 나타나면서 실제 지급에 이르기까지의 과정은 험난할 것으로 보인다.

전국민 기본소득을 주장하고 있는 경기도지사 이재명은 페이스북에 잇따라 글을 올려 “헌법상 평등 원칙을 지키면서 국민분열과 갈등을 막기 위해서는 전국민에게 재난지원금을 줘야 한다”며 전국민 대상 2차 재난지원금 지급을 주장하고 나섰다. 이 지사는 경제위기 극복을 위해 1인당 30만원의 2차 재난지원금을 지급할 것을 정부에 공식 건의하기도 했다.

반면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은 25일 CBS와의 인터뷰에서 “어려운 분을 더 돕는 차등 지급이 옳다”고 말해 2차 재난지원금 지급 대상을 선별해야 한다는 데 뜻을 내비쳤다. 이 의원은 “소득 하위 계층은 복지정책 때문에 통계가 많이 잡혀 있어서 소득 하위부터 주면 시간은 큰 문제가 안 될 것”이라며 이와 같이 말했다.

재난지원금 지급 자체에 반대하는 의견도 있다. 김경수 경남도지사는 2차 재난지원금 지급에 대해 “외식, 소비 활동을 통한 코로나 확산 우려가 크다”며 2차 재난지원금 지급에 우려를 표명하고 나섰다.

2차 재난지원금의 목적을 ‘경제 활성화’로 보는 입장과 ‘복지정책’으로 보는 입장이 나뉘어 있고, 자금 조달 또한 난관에 봉착해 있어 실제 지급 가능성은 낮을 것으로 추정된다.

音買 기자

朱 “통합당은 극우 아냐” 광화문 집회는 두둔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통합당은 극우 정당이 아니다”라며 당의 노선에 대한 견해를 밝혔다. 그러나 코로나19 확산의 계기가 된 8.15 광화문 극우 집회에 대해서 두둔하는 기존의 입장은 철회하지 않았다.

주 원내대표는 25일 KBS와의 인터뷰에서 "국민의 보편적 정서와 맞지 않는 주장들 때문에 우리 당 전체가 그런 사람들이 있는 정당으로 비치고, 그것 때문에 (중도층이) 쉽게 지지를 못하게 하는 점은 틀림없다"며 "극단적 주장을 그냥 둘 게 아니라, 우리 생각과 다르다는 걸 분명히 밝혀야 중도층의 국민이 당을 편하게 지지할 수 있다는 조언을 많이 받고 있다"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어 "기독당 등 다른 여러 정당이 있지만 일반 국민이 보기에는 같은 보수 계열 아니냐고 뭉뚱그려서 보는 경향이 있다. 통합당은 대단히 억울하다"며 미래통합당을 극우로 보는 국민의 시선에 대한 사견을 드러내기도 했다.

그러나 주 원내대표는 같은 날 원내대책회의에서 “전국적으로 대규모 감염이 속출하고 있는데도 민주당은 마치 8.15 집회가 모든 책임의 원인인 양 말한다”며 8.15 광화문 극우 집회를 두둔하는 기존의 입장을 재확인했다.

주 원내대표가 ‘극우로부터의 탈피’를 주장하면서도 전광훈 세력을 옹호하는 이중적인 모습을 보인 데에는 전통적인 지지층을 붙잡아두면서도 중도층으로의 외연을 확장하기 위한 전략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그러나 8.15 집회를 계기로 개신교와 극우 세력에 대한 인식이 크게 나빠진 상황에서 주 원내대표의 입장에 대한 회의가 곳곳에서 나오고 있다.

 

李野翁 기자

金大雄의 한 줄 만평 (제공 : 유주일보)

▶ 파업을 강행하는 의대생들은 메스를 잡을 자격 없다.

▶ 815 집회 허가, 결국엔 TK의 情 때문인가.

 

 

 

 

한국입헌보는 가공의 언론입니다. 실제로 접할 수 있는 매체가 아닌, 패러디 합성임을 고지합니다.

Posted by 일간묘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