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고향은 부산이다. 어린 시절부터 주변의 어른들은 투표장에만 갔다 하면 한나라당을 찍었고, 민주당을 향해선 '전라도당', '빨갱이'라는 험한 말을 입방아에 오르내리곤 했다. 민주당계 정당은 부산에서는 30% 정도 득표하면 선방한 것이라는 말이 나돌 정도로 험지 그 자체였는데, 소위 낙동강 벨트라 불리는 북강서을 선거구에 출마한 노무현 전 대통령도 '보수 도시' 부산의 벽을 넘어서지 못한 역사가 있다.

그러나 부산의 선거史를 돌이켜 본다면 부산이 '보수 도시'라는 이미지가 생긴 것은 근 30여 년 정도밖에 되지 않았다. 1990년 삼당 합당 이전까지만 해도 총선거가 열리면 부산에서는 민주당계 정당이 언제나 신승을 거두었다. 특히 중선거구제하에서 선거가 치러진 1985년에는 전두환의 민주정의당이 호남 지역에서조차 스무 석에 가까운 의석을 차지했음에도 불구하고 부산에서는 단 세 석밖에 얻지 못하는 참패를 겪어야만 했다. 민주화 이후인 1988년 총선거에서는 노무현 전 대통령이 김영삼의 통일민주당 후보로 부산 동구 선거구에 출마해 당선되었으며, 전체 15석의 의석 가운데 14석을 민주당이 싹쓸이할 정도로 부산은 민주당 계열에 우호적인 도시였다. 사실 그 이전부터 부산은 4.19 의거, 부마항쟁, 6월 민주항쟁 등 민주화운동에 있어 선두에 섰던 대표적인 야도(野都) 중 하나였다. 결국, 부산이 오늘날과 같은 보수의 도시가 된 것은 삼당 야합이 초래한 결과라 할 수 있겠다.

 

그런 의미에서 지난 2016년 총선거는 보수화된 부산의 정치 지형을 뒤흔든 혁명적인 사건이었다. 부산에서 민주당 후보가 다섯 명이나 당선되었다는 사실은 부산의 민심이 더이상 한나라당계 정당에 압도적인 표를 주지 않으며, TK와 같은 '텃밭'에서 '캐스팅 보트'라는 새로운 승부 지역으로 거듭나게 되었음을 의미하기 때문이다. 과거 민주당계 정당이 부산에서 얻은 득표율은 낮게는 20%대에서 평균 30%대의 벽을 넘지 못했던 것과 비교하면, 부산에서의 민주당 의원의 당선은 '보수 도시' 부산의 시대도 어느덧 종말을 고하기 시작했음을 알리는 신호탄이라 할 수 있다.

이번 21대 국회의원 총선거에서 부산은 민주당에 단 세 석의 의석만을 안겨주었다. 다섯 명의 민주당 소속 국회의원이 배출된 20대 총선과 비교하면 오히려 '퇴보'한 면도 없지 않아 있어 보인다. 그러나 필자의 견해는 약간 다르다. 비록 의석수가 줄긴 했어도, 여전히 민주당 후보가 부산에서 여럿 당선됐다는 점은 부산에서도 민주당이 의석을 확보할 가능성이 열려 있다는 대표적인 증거기 때문이다. 더욱이 민주당 후보가 낙선한 다수의 지역구에서조차 평균 40%대 이상의 표를 얻은 것은 민주개혁진영에 대한 부산 시민의 열망이 나날이 커지고 있음을 의미한다. 이번 선거를 '부산의 재보수화'로 단정할 수 없는 가장 큰 이유가 여기에 있다.

이번 총선거에서 민주당이 부산 지역에서 패배한 데에는 가덕도 신공항과 같은 부산 지역 주요 경제 현안에 대해 민주당 정부가 적극적인 모습을 보이지 않았다는 점, 그리고 코로나19로 인한 대형 상권 지역의 경기 침체가 한몫한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이는 뒤집어 말하면 민주당 정권이 부산에 그만큼 공을 들인다면 민심이 다시 민주당으로 넘어올 가능성이 있음을 의미한다. 군사정권 시기 민주화운동에 앞장선 '야도 부산'의 저력은 아직 죽지 않았다. 그 저력을 키워 부산을 새로운 민주개혁진영의 선봉으로 만드는 것은 오로지 민주당에 달려 있다.

 

Posted by 일간묘보

댓글을 달아 주세요